성보보호작업장

본문바로가기

열린마당

자원봉사 후원안내
고객문의전화
게시판

바람이 되는 날

게시물 정보

작성자 소미리 작성일19-01-09 11:14 조회6회 댓글0건

본문

 

만나고 싶은 계절

 

시련을 이겨내는 사람들에게

하늘과 땅의 모든 축복이

쏟아졌으면 얼마나 좋겠는가

 

지난 여름날 그리고 쏟아졌던 비

여름은 비 그 자체였다.

이 가을은 이 땅의 주인인 농부들

 

시인은 가을에 시를 쓸 것이고,

연인들은 사랑의 열매를 맺고,

사색가의 좋은 명상은 가을

하늘의 구름처럼 떠오를 것이다

 

가을이 와서 낙엽이 되는 날

온 하늘이 푸른 바다가 되면 모든 사람들은

또 다른 계절로 떠나고 싶어하는 것이다.

우리는 늘 떠나며 살아가기 때문이다.

 

살아감은 만남으로 열리고

가을의 문도 열리고 있다.

가을이 와서 바람이 되는 날

 

우리는 어느 날인가

기다릴 이유가 없을 때

이 땅을 떠나갈 사람들이 아닌가

 

가을은 사람들의 가슴에서

들판으로 번지기 시작해

이 땅을 물들게 한다

 

가을은 만나고 싶은 계절이다.

가을의 맑은 하늘에 무언가

그려 넣고 싶을 정도로

사랑하는 사람들을 만나고 싶다.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라인
기관로고
[702-830] 대구광역시 북구 복현2동 315 TEL: 053)943-8318 FAX: 053)943-8329
Copyright ⓒ 2013 성보보호작업장  All right reserved.  홈제작 www.fivetop.co.kr